[동포투데이] 중도입국청소년,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가요"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울온드림교육센터

언론보도
  • 서울온드림교육센터
  • 17-06-23 10:58
  • 936

[동포투데이] 중도입국청소년,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가요"

본문

 

중도입국청소년,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가요"

 

 

기사입력 2017.06.23 10:27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센터장 김수영)가 ‘마을 청소의 날’ 1년을 맞았다. 중도입국청소년들의 봉사의식 함양 및 지역주민과의 화합을 위해 시작 된 ‘마을 청소의 날’은 서울온드림교육센터에서 한국어 수업을 듣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2016년 5월부터 시작한 본 활동은 야외활동이 어려운 한여름(7월,8월)과 한겨울(12월,1월)을 제외하고 올해 6월까지 총 10회, 134명이 행사에 참여했다.

 
untitled.png▲ 서울온드림교육센터 '마을 청소의 날' 단체 사진
 
서울온드림교육센터 김수영 센터장은 “외국인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고 지역사회주민과 함께 소통하고 싶어 본 사업을 기획했다”며 “잠깐 쓰레기 줍는 활동이지만 이를 통해 아이들과 지역주민들이 조금씩 변화하는 걸 느낀다”고 말했다.
 
이 날 ‘마을청소의 날’ 활동에 참여한 서수미 학생(여, 17세, 중국)은 “생각보다 쓰레기가 많아 힘들었지만 깨끗해진 길을 보니 뿌듯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쪽 손에는 담배꽁초와 주택가에서 나온 쓰레기가 봉투 가득 담겨 있었다.
 
지역주민들의 따뜻한 시선과 관심 또한 마을 청소 활동을 진행하면서 얻은 또 다른 수확이다. 어느 기관에서 나왔는지 물어보는 어르신과 “정말 착한 일 하네. 기특하다”라며 학생들을 향해 웃음을 보이던 아주머니도 있었다.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중도입국청소년들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활동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untitled2.png▲ 중도입국청소년들의 마을 청소 활동 사진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중도입국청소년 지원 기관으로 다양한 국적을 가진 380여명의 중도입국청소년들이 서비스를 받고 있다.
 

중도입국청소년(만 9세~24세)에게 안정적인 한국사회 정착을 위하여 단계별 한국어 교육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검정고시 대비 교육 ▲한국문화 역사탐방 및 한국사회 이해교육 ▲문화체험 및 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개별 상담(심리, 진로, 진학 등)을 통한 정착 지원과 개별 사례관리 ▲한국 학교 편·입학을 위한 서류 안내 등을 통하여 빠른 시일 내에 한국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원문보기 : http://dspdaily.com/news/view.php?no=10690